2015.06.17

[이현재] [M+연예 中] 이현재 “韓中 촬영 시스템, 차이 느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