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4

[이규한] ‘왕이 된 남자’ 이규한 “첫 사극, 도전이었다” 종영 소감

기사 바로보기 :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903040835486710

 

 

 

[뉴스엔 배효주 기자]

이규한이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극본 김선덕 / 연출 김희원 /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종영 소감을 전했다.

3월 4일 이규한은 소속사를 통해 “극 중 ‘주호걸’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데뷔 이 후 처음 선보인 사극 연기는 저에게도 새로운 도전이었습니다. ‘주호걸’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저 또한 많은 성장을 할 수 있었고, 소중하고 즐거운 경험으로 기억 될 것입니다. 함께한 선후배 동료들과 스탭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더 좋은 모습으로 또 인사 드리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규한은 조선 팔도에서 셈이 가장 빠른 천재이자 현재의 회계사와 같은 역할을 하는 산학훈도 ‘주호걸’ 캐릭터를 맡아 열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능청스럽고 영리한 ‘주호걸’ 캐릭터를 자신만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를 더해 더욱 코믹하게 완성했다.

이규한은 현재 출연중인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7’ 촬영에 더욱 집중 할 계획이다. 지난 시즌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에 합류한 이규한은 성인 웹툰 작가 ‘이규한’ 역을 맡아 코믹 감초 연기를

선보이며 맹활약 중이다.(사진=tvN)

뉴스엔 배효주 h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