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12

[엽기적인그녀]‘엽기적인 그녀’ 베일 벗었다…주원♥오연서 상큼 케미

기사 바로보기 : http://sports.donga.com/3/all/20161212/81788817/1

‘엽기적인 그녀’ 베일 벗었다…주원♥오연서 상큼 케미

배우 주원과 오연서가 추운 겨울도 사르르 녹이는 상큼 케미로 내년 봄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2017년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청춘연애사극 사전제작 드라마 SBS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_는 조선 청춘들의 달콤하고 쫄깃한 연애담과 야욕이 들끓는 조선의 정권 이야기를 조화롭게 구성해 묵직하지만 경쾌한 템포로 담아낼 퓨전사극 작품.  


주원과 오연서가 각각 견우와 혜명으로 분해 드라마의 중심축 역할을 할 예정이다. 주원이 분하는 견우는 자존감이 높은 까칠한 도성 남자의 대표 주자로 수려한 외모와 비상한 두뇌의 소유자. 조선에 없어서는 안 될 보배 같은 존재라 하여 ‘조선의 국보’라는 별칭까지 가지고 있다. 

이어 오연서가 맡은 혜명은 빼어난 외모를 자랑하지만 월담은 기본, 온갖 기행을 일삼는 엉뚱발랄 트러블메이커로 세상의 부조리함에 거침없이 맞설 줄 아는 조선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능동적인 인물이다. 견우와는 사소한 오해로 만나게 되면서 점차 연을 이어가게 된다. 

특히 한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다는 것만으로도 화제를 불러일으킨 주원(견우 역)과 오연서(혜명 역)는 공개된 단 두 장의 스틸에서도 상큼한 케미를 발산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사하고 고운 한복을 차려입고 촬영에 한창인 이들에게선 까칠하지만 로맨틱한 견우와 엽기적이지만 사랑스러운 그녀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실제 촬영장에서도 주원과 오연서는 나란히 서 있기만 해도 한 폭의 그림 같은 장면을 만들어내고 있으며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는 열연으로 연기 케미까지 남다르다고. 

‘엽기적인 그녀’의 한 관계자는 “주원과 오연서 모두 출중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고 호흡도 좋아 ‘엽기적인 그녀’만의 설렘 포인트와 웃음 포인트를 리얼하게 그려내고 있다”며 “두 사람 모두 연기 욕심, 드라마에 대한 애정이 커서 말 그대로 작정하고 열연을 펼치고 있는 만큼 명장면들이 탄생되고 있다. 즐겁게 촬영을 하고 있는 두 사람은 물론 드라마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엽기적인 그녀’는 오는 2017년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