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9

[엽기적인그녀]배우 오연서, '엽기적인그녀' 로맨스를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

기사 바로 보기 : http://www.stardail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9747

[스타데일리뉴스=김현수 기자] 배우 오연서가 '엽기적인 그녀' 로맨스를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에서 오연서는 말괄량이 혜명공주 역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는 가운데 로맨스에 있어서도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연애욕구에 불을 지피고 있다. 

어제(6일) 방송 된 ‘엽기적인 그녀’ 7, 8회에서는 혜명공주(오연서 분)가 옥지환으로 엮인 견우(주원 분)와 한층 더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만나기만 하면 아웅다웅 다투던 두 사람이 생사를 다투는 사건들을 함께 하며 미묘한 기류를 형성하기 시작한 것.  

이 날 방송에서는 도치(김양우 분) 일당에게 납치 된 혜명공주가 자신을 찾아온 견우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견우가 칼에 찔리자 되자 혜명공주는 망설이는 기색도 없이 자신의 치맛단을 찢어 상처에 매어주며 미안한 마음을 대신했다. 

이어 두 사람은 오색찬란한 풍등이 가득한 거리를 함께 걸으며 ‘썸’을 타는 남녀 특유의 풋풋하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연출,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특히 오연서는 상대방에 대한 미묘한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포착해내며 왈가닥인 줄만 알았던 혜명공주 캐릭터를 한층 더 생동감 있게 구현해냈다. 

이처럼 전작에서부터 상대 배우와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 매 작품마다 실제 사랑에 빠진 듯한 생생한 연기를 보여줬던 오연서. 케미 종결자로 정평이 난 그녀답게 이번 작품을 통해서도 명불허전의 연기를 펼치며 앞으로의 로맨스를 기대케 하고 있다. 

배우 오연서의 활약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되는 SBS ‘엽기적인 그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