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최윤영] “생활력 강한 캔디 역 많이 맡아, 실제론 곱게 자랐다”

기사 바로보기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8&c1=08&c2=08&c3=00&nkey=201712270932113&mode=sub_view

[허젬마 기자] “새해 목표요? 일단 새해에 미니시리즈 한 작품을 꼭 했으면 좋겠고 멀리는 30대 안에 배우로서 완전히 자리를 잡고 싶은 바람이 있어요.

느리더라도 확실히 길을 다져가면서 연기자를 넘어서 배우 최윤영으로 제 연기 인생을 잘 닦아 나가고 싶어요”

어릴 적 장래희망과 일치된 삶을 살아가는 이가 과연 얼마나 될까.

어린 시절,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 콧노래를 흥얼거리던 어린 꼬마는 2017년 현재 안방극장을 장악하는 여배우로 자라났다.

TV 속 주인공은 바로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고야’ 역을 맡아 열연 중인 배우 최윤영. 그녀와 bnt가 만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페미닌한 무드부터 캐주얼한 느낌,

그리고 겨울여인의 무드가 물씬 풍기는 스타일링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스탭들의 찬사를 모았다는 후문.

현재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생활력 강한 캔디 ‘최고야’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그는 “처음엔 사실 조금 망설여졌다”며 입을 열었다.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는 역할인 ‘고야’의 생활력 강한 부분을 강조해야 하다 보니

메이크업이나 헤어 스타일링을 전혀 안 하고 헌 옷만 입는 캐릭터에 ‘그래도 여배우인데 이래도 될까’ 싶었다고.

그러나 차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젠 오히려 너무 편해졌다”며 털털한 웃음을 지어 보이던 그는

“그동안 어쩌다보니 캔디 같은 역할을 많이 맡았는데 실제론 매우 곱게 자랐다”면서 방송을 본 부모님께서 “‘최고야’만큼만 효도하라고 하시더라”며 웃어 보였다.

일주일에 쉬는 날이 한 두 번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그에게 120부작의 드라마를 끌고 가는 것이 힘들진 않냐고 묻자

“힘든 부분도 있지만 일일드라마만의 매력이 커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하며 “오랜 시간 함께하는 만큼 정말 가족 같은 사이가 되기 때문에

호흡이 긴 일일드라마는 특히나 배우들간 사이가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를 위해 그는 “배우들간에 단합을 위해 술자리를 자주 모집하는 편”이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올 여름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남다른 댄스 실력을 선보이던 최윤영은 과거 이효리 백업 댄서 출신이라는 이색 경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최윤영은 “대학교 1학년 때 우연히 오디션 공고를 보고 합격해 들어갔는데 춤 연습 도중 화장실로 달려가 토할 정도로 너무 힘들어 그만뒀다”는 에피소드를 전하며

“그 뒤로 춤에 대한 미련을 싹 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그를 포함해 절친 4인방으로 알려진 엄현경, 한보름, 이주우와는 “하루에 단톡방에 올라오는 메시지만 수백 개”가 될 정도로 여전히 친하게 지낸다고.

최윤영은 “넷이서 성격이 정말 다 다른데 또 너무 잘 맞아서 한번도 싸운 적이 없다”면서

“정말 시시콜콜한 별의 별 이야기까지 다 나누며 돈독하게 지내는 친구들”이라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촬영을 하다가 힘들거나 지치는 일이 있을 때 투정을 부리면 ‘괜찮아, 다 잘 될 거야’ 식의 위로가 아닌 ‘배부른 소리 하지마라’, ‘감사한줄 알고 해라’ 등 독설이 난무한다.

친하니까 가능한 일”이라고 웃으며 여배우 넷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또한 “서로 스케줄이 바빠 밤보다는 낮에 주로 술자리를 갖는 편”이라고 말하며 주량은 소주 한 병 반이라고 답했다.

커다란 눈망울이 인상적이던 그에게 외모 중 가장 자신 있는 부위를 묻자 역시나 ‘눈동자’를 꼽은 그는 실제로도 렌즈 꼈냐는 오해를 종종 받는다고.

반대로는 동그란 얼굴을 콤플렉스로 꼽던 그는 “동그란 얼굴형 때문인지 화면엔 실제보다 크게 나오는 것 같다”고 말하면서

“실물이 낫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데 처음엔 기분이 좋다가 여러 번 들으니 화면발이 너무 안 받나 싶어 속상하더라”고 전해 아쉬운 마음을 비쳤다.

이때문에 “수술을 할까 생각해본 적도 있지만 한번 손 대면 끝이 없을 것 같아 관뒀다”고 말하며 “아직까지는 수술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해 자연미인임을 밝혔다.

누구보다 바쁘고 활기찬 30대를 보내고 있는 그에게 넌지시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자 “아직은 생각해본 적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이어 “비혼주의는 아니지만 인연을 아직 못 만나서 그런지 구체적으로 결혼 생각을 해보 적은 없다”고 덧붙이며

“그렇지 않아도 친하게 지내는 동료들 단톡방에 송재희 오빠가 있는데 빨리 결혼하라고 그렇게 성화”라면서 “우리끼리 ‘결혼 전도사’라고 부른다.

(송)재희 오빠 커플은 방송보다 실제 모습이 더 꿀 떨어지는 진짜 천생연분 커플”이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또한 이상형으로는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꼽으며 “보고 배울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최윤영은 남다른 인맥을 자랑하기도 했는데 초등학교 6학년 때 슈퍼주니어 은혁 및 시아준수와 같은 반이었다고.

당시에도 학교에서 춤꾼으로 유명했던 둘은 “지금 생각해도 끼 많고 남다른 친구들이었다”고 회상하며 “가끔씩 서로 응원하는 안부를 주고 받는다”고 말했다.

에디터: 허젬마
포토: 권해근
영상 촬영: 이재엽, 정인석
영상 편집: 하유림
의상: 루트원
주얼리: 밀튼아티카
헤어: 정샘물 이스트 가희 디자이너
메이크업: 정샘물 이스트 건희 실장
장소: 띠그레블랑코